현재접속자
   

회원등록 비번분실
Poetry

 성모피부과
시작마당 기존시
시작을 지도하신
강준형님께 감사드립니다
   
연 어



연어는
깊은 바다로 갔다
자꾸만
바다 같은 깊어지는 그리움으로
자기 몸이 채워지는 것을 알았다
넓은 바다에서
더 넓은 그리움이 있어
채울 수 없는 것을 알았다.

연어는
넓은 바다를 떠나기로 했다
어딘가 있을
그리움을 찾기로 했다

연어는
떠난 곳에 돌아와
그리움을 응어리로 쏟아냈다
그리고 죽은 몸이 되었다

연어는
바다보다 더 깊고
더 넓은
하늘에서
그리움이 되었다.

     
윗글 칼국수
아래글 봄비에 젖는 갈대



대표전화 : 031-298-1475 / 팩스번호 : 031-297-0475
문의메일 : kimskin@kimskin.net 경기도 화성시 봉담읍 동화리 599-1 상도프라자 303호
대표자 : 김보형 , 개인정보 관리책임자 : 김보형 , 개인정보 보호기간 : 회원탈퇴시점 까지